Commentaire

 

진짜 믿음과 무의미한 예쁜 관념

Par Jared Buss (traduit automatiquement en 한국어)

Jesus raises Jairus's daughter.

개인 생활이나 주변 세계에서 일이 잘못되면 종교는 무의미해 보이기 시작할 수 있습니다. 아니면 쓸모없는 희망처럼 느껴지기 시작한다고 말하는 것이 더 정확할지도 모릅니다. 더 이상 짊어지고 다닐 이유가 없는 짐처럼 느껴집니다. 종교적 가르침은 무의미한 이상처럼 느껴지기 시작하고 종교적 관습은 무의미하게 느껴질 수 있습니다. 우리는 삶의 혼란을 보면서 "내 이상은 이런 일을 막지 못했어"라고 말할 수도 있습니다. 또는 뉴스에서 비극과 혼란을 보고 "교회에 간다고 해서 이런 일이 어떻게 바뀔까?"라고 말할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이 모든 생각은 거꾸로입니다. 종교는 사치품이 아닙니다. 인생이 잘 돌아가고 있다는 것을 증명하기 위해 삶을 장식하는 것이 아닙니다. 우리가 아름다운 사람이기 때문에 하는 아름다운 일도 아닙니다. 종교가 본연의 의미라면 모든 것이 무너져 내릴수록 종교의 중요성은 더욱 커질 뿐입니다.

이에 대한 가장 분명한 증거는 주님의 잘 알려진 말씀입니다: "나는 의인을 부르러 온 것이 아니라 죄인을 불러 회개시키러 왔다"(마태 복음 9:13; 마가 복음 2:17). 사람들은 종교가 의로운 사람들을 위한 것이라는 생각에 너무 쉽게 빠져들지만, 주님은 "그렇지 않다"고 말씀하십니다. 그리고 좋은 점도 있습니다. 왜냐하면 의로운 사람들은 어디에 있습니까? 주님은 죄인들을 위해 이 땅에 오셨습니다. 주님은 자신의 삶을 엉망으로 만든 사람들을 위해 이 땅에 오셨고, 그들을 축하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그들을 돕기 위해 오셨습니다. 그들을 구원하기 위해.

이것이 바로 말씀에 어려운 가르침이 많은 이유입니다. 주님은 우리에게 영적 전투, 즉 우리 안에서 발견되는 악을 피하는 방법을 알려줍니다. 종교가 아름다운 사람들을 위한 아름다운 장식이 되기를 기대한다면 이러한 가르침은 충격적입니다. 마치 응급 처치 과정과 비슷합니다. 누가 부상에 대해 생각하는 데 시간을 보내고 싶겠어요? 인생이 그저 안락의자에 앉아 토요일 오후를 보내는 것이라면 그런 것에 대해 생각할 필요가 없겠죠. 무언가 잘못되었을 때 응급처치 교육의 중요성이 절실히 느껴집니다. 마찬가지로, 우리가 어떤 일이나 누구에게도 큰 문제가 없다고 믿는다면 주님께서 회개에 대해 왜 그렇게 많은 말씀을 하시는지 이해하기 어렵습니다. 하지만 악이 실재한다면 모든 것이 이해가 됩니다. 그 나쁜 것들은 주님께서 우리를 구원하시려는 것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주님은 우리에게 그분이 필요하다고, 그분의 능력이 필요하다고 여러 번 말씀하십니다. "청년도 피곤하여 곤비하며 장정도 다 넘어지려니와 오직 여호와를 앙망하는 자는 새 힘을 얻으리로다"(이사야 40:30, 31).

그렇다고 해서 인생에 대해 부정적인 시각을 가져야 한다는 뜻은 아닙니다. 말씀은 단순히 힘든 시기가 실제로 존재하며 우리가 구원받아야 한다는 것을 가르치기 위해 있는 것이 아닙니다. 말씀의 메시지는 우리가 주님께 맡기면 주님께서 힘든 일에도 불구하고, 악한 일에도 불구하고 우리에게 기쁨을 주실 수 있다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지금은 너희에게 슬픔이 있으나 내가 너희를 다시 만나리니 너희 마음이 기뻐하고 너희 기쁨을 아무도 빼앗지 못하리라"(요한 복음 16:22). 이는 단순히 고상한 이상이 아닙니다. 인생은 아름다워야 한다는 관념보다 훨씬 더 강력합니다. 주님께서 외로움과 상실감 등 힘들고 고통스러운 것들에 대해 말씀하실 때 '진짜'가 되신다면, 우리를 위로해 주실 수 있다고 약속하실 때도 '진짜'가 되실 것입니다.

세상의 많은 사람들은 종교가 점점 더 무의미하다고 생각하는 것 같습니다. 세상은 종교가 우리를 치료해준 적이 없으므로 종교는 인류가 버려도 되는 죽은 존재라고 말하는 것 같습니다. 그러나 이것은 거꾸로입니다. 말씀의 가르침은 세상이 치유를 필요로 하기 때문에 관련이 있습니다. 이 치유는 우리 스스로만 찾을 수 있는 것이 아니라 용기만 있다면 우리가 나눌 수 있는 것입니다. 이렇게 할 때 우리는 행복한 작은 이상을 공유하는 것이 아닙니다. 종교를 단순히 "흥미로운" 것으로 치부해서는 안 됩니다. 우리는 인생에서 가장 현실적인 것들, 즉 고난과 슬픔, 그리고 그것을 초월하는 기쁨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Le texte de la Bible

 

이사야서 40

Étudier

   

1 너희 하나님이 가라사대 너희는 위로하라 내 백성을 위로하라

2 너희는 정다이 예루살렘에 말하며 그것에게 외쳐 고하라 그 복역의 때가 끝났고 그 죄악의 사함을 입었느니라 그 모든 죄를 인하여 여호와의 손에서 배나 받았느니라 할지니라

3 외치는 자의 소리여 가로되 너희는 광야에서 여호와의 길을 예비하라 사막에서 우리 하나님의 대로를 평탄케 하라

4 골짜기마다 돋우어지며 산마다 작은 산마다 낮아지며 고르지 않은 곳이 평탄케 되며 험한 곳이 평지가 될 것이요

5 여호와의 영광이 나타나고 모든 육체가 그것을 함께 보리라 대저 여호와의 입이 말씀하셨느니라

6 말하는 자의 소리여 가로되 외치라 대답하되 내가 무엇이라 외치리이이까 ? 가로되 모든 육체는 풀이요 그 모든 아름다움은 들의 꽃 같으니

7 풀은 마르고 꽃은 시듦은 여호와의 기운이 그 위에 붊이라 이 백성은 실로 풀이로다

8 풀은 마르고 꽃은 시드나 우리 하나님의 말씀은 영영히 서리라 하라

9 아름다운 소식을 시온에 전하는 자여 너는 높은 산에 오르라 아름다운 소식을 예루살렘에 전하는 자여 너는 힘써 소리를 높이라 두려워 말고 소리를 높여 유다의 성읍들에 이르기를 너희 하나님을 보라 하라

10 보라, 주 여호와께서 장차 강한 자로 임하실 것이요 친히 그 팔로 다스리실 것이라 보라 상급이 그에게 있고 보응이 그 앞에 있으며

11 그는 목자같이 양무리를 먹이시며 어린 양을 그 팔로 모아 품에 안으시며 젖먹이는 암컷들을 온순히 인도하시리로다

12 누가 손바닥으로 바다 물을 헤아렸으며 뼘으로 하늘을 재었으며 땅의 티끌을 되에 담아 보았으며 명칭으로 산들을, 간칭으로 작은 산들을 달아 보았으랴

13 누가 여호와의 신을 지도하였으며 그의 모사가 되어 그를 가르쳤으랴

14 그가 누구로 더불어 의논하셨으며 누가 그를 교훈하였으며 그에게 공평의 도로 가르쳤으며 지식을 가르쳤으며 통달의 도를 보여주었느뇨

15 보라, 그에게는 열방은 통의 한 방울 물 같고 저울의 적은 티끌 같으며 섬들은 떠오르는 먼지 같으니

16 레바논 짐승들은 번제 소용에도 부족하겠고 그 삼림은 그 화목 소용에도 부족할 것이라

17 그 앞에는 모든 열방이 아무 것도 아니라 그는 그들을 없는 것 같이,빈 것 같이 여기시느니라

18 그런즉 너희가 하나님을 누구와 같다 하겠으며 무슨 형상에 비기겠느냐

19 우상은 장인이 부어 만들었고 장색이 금으로 입혔고 또 위하여 은사슬을 만든 것이니라

20 궁핍하여 이런 것을 드리지 못하는 자는 썩지 않는 나무를 택하고 공교한 장인을 구하여 우상을 만들어서 흔들리지 않도록 세우느니라

21 너희가 알지 못하였느냐 ? 너희가 듣지 못하였느냐 ? 태초부터 너희에게 전하지 아니하였느냐 땅의 기초가 창조될 때부터 너희가 깨닫지 못하였느냐

22 그는 땅 위 궁창에 앉으시나니 땅의 거민들은 메뚜기 같으니라 그가 하늘을 차일 같이 펴셨으며 거할 천막 같이 베푸셨고

23 귀인들을 폐하시며 세상의 사사들을 헛되게 하시나니

24 그들은 겨우 심기웠고 겨우 뿌리웠고 그 줄기가 겨우 땅에 뿌리를 박자 곧 하나님의 부심을 받고 말라 회리바람에 불려가는 초개 같도다

25 거룩하신 자가 가라사대 그런즉 너희가 나를 누구에게 비기며 나로 그와 동등이 되게 하겠느냐 하시느니라

26 너희는 눈을 높이 들어 누가 이 모든 것을 창조하였나보라 주께서는 수효대로 만상을 이끌어 내시고 각각 그 이름을 부르시나니 그의 권세가 크고 그의 능력이 강하므로 하나도 빠짐이 없느니라

27 야곱아, 네가 어찌하여 말하며 이스라엘아 네가 어찌하여 이르기를 내 사정은 여호와께 숨겨졌으며 원통한 것은 내 하나님에게서 수리하심을 받지 못한다 하느냐

28 너는 알지 못하였느냐 ? 듣지 못하였느냐 ? 영원하신 하나님 여호와 땅 끝까지 창조하신 자는 피곤치 아니하시며 곤비치 아니하시며 명철이 한이 없으시며

29 피곤한 자에게는 능력을 주시며 무능한 자에게는 힘을 더하시나니

30 소년이라도 피곤하며 곤비하며 장정이라도 넘어지며 자빠지되

31 오직 여호와를 앙망하는 자는 새 힘을 얻으리니 독수리의 날개치며 올라감 같을 것이요 달음박질하여도 곤비치 아니하겠고 걸어가도 피곤치 아니하리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