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ble

 

출애굽기 30:33

한국 성경 (Korean)         

Studovat vnitřní smysl

← Předchozí    Celá kapitola    Další →

33 무릇 이와 같은 것을 만드는 자나 무릇 이것을 타인에게 붓는 자는 그 백성중에서 끊쳐지리라 하라

   Studovat vnitřní smysl
Swedenborg

Hlavní výklad ze Swedenborgových prací:

Arcana Coelestia 9954, 10249, 10250, 10286, 10287, 10288


Další odkazy Swedenborga k tomuto verši:

요한 계시록 풀이 779


Odkazy ze Swedenborgových nevydaných prací:

Apocalypse Explained 324, 375

Jiný komentář

  Příběhy:



Skočit na podobné biblické verše

창세기 17:14

출애굽기 12:15, 19, 31:14

레위기 7:20, 21, 17:4, 9, 10, 14, 18:29, 19:8, 20:3, 17, 18, 22:3, 23:29

민수기 4:18, 9:13, 15:30, 31, 19:13, 20

사도행전 3:23

Zdroje pro rodiče a učitele

Zde uvedené položky jsou poskytnuty se svolením našich přátel z General Church of the New Jerusalem. Můžete prohledávat/procházet celou knihovnu kliknutím na odkaz this link.


 Altars of Burnt Offering and Incense in the Tabernacle
Coloring Page | Ages 7 - 14

 The Altar of Burnt Incense
Coloring Page | Ages 7 - 14

Ze Swedenborgových děl

 

요한 계시록 풀이 # 779

요한 계시록 풀이 (정인보 번역)      

Prostudujte si tuto pasáž

Přejděte do sekce / 962  

← Předchozí   Další →

779. 감람유가 여기 예배의 거룩한 사물 가운데 들어있고 또 천적 선을 뜻하므로 고대인들 가운데서 사용하였고 그 후에는 이스라엘 자손들에게도 명령한 "기름 부은 것"에 대하여 여기서 몇 가지 것을 말할까 한다.

고대 사람들이 상(像)으로 세운 돌에 기름을 부은 것은 창세기 28:18-19, 22로 분명하다. 그들은 또한 전쟁 무기와 방패에도 기름을 부었다(사무엘하 1:21; 이사야 21:5).

교회의 모든 거룩한 것에 기름을 부어야 하는 것과 그것으로 제단과 기명을 그리고 장막과 그에 속한 모든 것을 기름 부을 거룩한 기름을 준비하도록 그들에게 명령한 것은 (출애굽기 30:22-33; 40:9-11; 레위기 8:10-12; 민수기 7:1).

성직을 맡아볼 사람과 그 옷에 기름을 부은 것은 (출애굽기 29:7, 29; 30:30; 40:13-15; 8:12; 시편 133:1-3).

기름을 선지자들에게 부운 것은 (열왕기상 19:15-16).

기름을 왕에게 뿌리고 이에 따라서 왕을 "여호와의 기름 부음을 입은 자"(사무엘상 10:1; 15:1; 16:3, 6, 12-13; 24:6, 10; 26:9, 11, 16, 23; 사무엘하 1:16; 2:4, 7; 5:3, 17; 19:21; 열왕기상 1:34-35; 19:15-16; 열왕기하 9:3; 11:12; 23:30; 예레미아애가 4:20; 하박국 3:13; 시편 2:2, 6; 20:6; 28:8; 45:7; 84:9; 89:20, 38, 51; 132:17).

거룩한 기름을 붓게 한 것은 "기름"이 사랑의 선을 뜻하며, 그의 인성이 기름부음을 입어서가 아니라 신성한 사랑의 신성한 선 자체로 기름 부음을 입은 여호와의 기름부음을 입은 참되시고 유일한 분으로서의 주를 표상하였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서 주를 구약에서는 "메시야" 신약에서는 "그리스도라" 일컫기도 하며(요한복음 1:41; 4:25), "메시야"와 "그리스도"는 기름부음을 입은 것을 뜻한 것이었다. 이로써 성직자와 왕과 교회의 모든 것에 기름을 부었으며, 일단 기름부음을 입은 것은 거룩하다 불렀던 것이다. 그들 자체가 거룩해서가 아니요 그것으로 신성한 인성으로서의 주를 표상하였기 때문이다. 이리하여 왕을 해치는 것이 신성을 더럽히는 것이었음은 그가 여호와의 기름부음을 입었기 때문이었다(사무엘상 24:6, 10; 26:9; 사무엘하 1:16; 19:21).

더욱이 기쁘고 덕이 되는 마음을 증거하기 위하여 그들 자신과 남을 기름 붓는 습성을 이어받기도 하였다. 그러나 거룩한 감람유가 아니고 보통 기름 아니면 조금 나은 기름이었다(마태복음 6:17; 마가복음 6:1, 3; 누가복음 7:46; 이사야 61:3; 아모스 6:6; 미가 6:15; 시편 92:10; 104:15; 다니엘 10:3; 신명기 28:40). 거룩한 감람유로는 자신도 남도 기름 붓는 것을 허락하지 않는다(출애굽기 30:32-33).

(Odkazy: 사무엘상 16:13, 26:25; 출애굽기 30:22-23; 창세기 28:21-22; 레위기 8:12; 요한계시록 18:13)


Přejděte do sekce / 962  

← Předchozí   Další →

   Prostudujte si tuto pasáž
Ze Swedenborgových prací

Odkazy z vydaných prací:

요한 계시록 풀이 316


   Studijní pomůcky

Další novokřesťanský komentář

Přelož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