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세기 1

Study

        

1 태초에 하나님이 천지를 창조하시니라 !

2 땅이 혼돈하고 공허하며 흑암이 깊음 위에 있고 하나님의 신(神)은 수면에 운행하시니라

3 하나님이 가라사대 빛이 있으라 ! 하시매 빛이 있었고

4 그 빛이 하나님의 보시기에 좋았더라 하나님이 빛과 어두움을 나누사

5 빛을 낮이라 칭하시고 어두움을 밤이라 칭하시니라 저녁이 되며 아침이 되니 이는 첫째 날이니라

6 하나님이 가라사대 물 가운데 궁창이 있어 물과 물로 나뉘게 하리라 ! 하시고

7 하나님이 궁창을 만드사 궁창 아래의 물과 궁창 위의 물로 나뉘게 하시매 그대로 되니라

8 하나님이 궁창을 하늘이라 칭하시니라 저녁이 되며 아침이 되니 이는 둘째 날이니라

9 하나님이 가라사대 천하의 물이 한곳으로 모이고 뭍이 드러나라 ! 하시매 그대로 되니라

10 하나님이 뭍을 땅이라 칭하시고 모인 물을 바다라 칭하시니라 하나님의 보시기에 좋았더라

11 하나님이 가라사대 땅은 풀과 씨 맺는 채소와 각기 종류대로 씨 가진 열매 맺는 과목을 내라 하시매 그대로 되어

12 땅이 풀과 각기 종류대로 씨 맺는 채소와 각기 종류대로 씨 가진 열매 맺는 나무를 내니 하나님의 보시기에 좋았더라

13 저녁이 되며 아침이 되니 이는 세째 날이니라

14 하나님이 가라사대 하늘의 궁창에 광명이 있어 주야를 나뉘게 하라 또 그 광명으로 하여 징조와 사시와 일자와 연한이 이루라

15 또 그 광명이 하늘의 궁창에 있어 땅에 비취라 하시고 (그대로 되니라)

16 하나님이 두 큰 광명을 만드사 큰 광명으로 낮을 주관하게 하시고 작은 광명으로 밤을 주관하게 하시며 또 별들을 만드시고

17 하나님이 그것들을 하늘의 궁창에 두어 땅에 비취게 하시며

18 주야를 주관하게 하시며 빛과 어두움을 나뉘게 하시니라 하나님의 보시기에 좋았더라

19 저녁이 되며 아침이 되니 이는 네째 날이니라

20 하나님이 가라사대 물들은 생물로 번성케 하라 땅 위 하늘의 궁창에는 새가 날으라 하시고

21 하나님이 큰 물고기와 물에서 번성하여 움직이는 모든 생물을 그 종류대로, 날개 있는 모든 새를 그 종류대로 창조하시니 하나님의 보시기에 좋았더라

22 하나님이 그들에게 복을 주어 가라사대 생육하고 번성하여 여러 바다물에 충만하라 새들도 땅에 번성하라 하시니라

23 저녁이 되며 아침이 되니 이는 다섯째 날이니라

24 하나님이 가라사대 땅은 생물을 그 종류대로 내되 육축과 기는 것과 땅의 짐승을 종류대로 내라 하시고 (그대로 되니라)

25 하나님이 땅의 짐승을 그 종류대로, 육축을 그 종류대로, 땅에 기는 모든 것을 그 종류대로 만드시니 하나님의 보시기에 좋았더라

26 하나님이 가라사대 우리의 형상을 따라 우리의 모양대로 우리가 사람을 만들고 그로 바다의 고기와, 공중의 새와, 육축과, 온 땅과, 땅에 기는 모든 것을 다스리게 하자 하시고

27 하나님이 자기 형상 곧 하나님의 형상대로 사람을 창조하시되 남자와 여자를 창조하시고

28 하나님이 그들에게 복을 주시며 그들에게 이르시되 생육하고 번성하여 땅에 충만하라, 땅을 정복하라, 바다의 고기와 공중의 새와 땅에 움직이는 모든 생물을 다스리라 하시니라

29 하나님이 가라사대 내가 온 지면의 씨 맺는 모든 채소와 씨 가진 열매 맺는 모든 나무를 너희에게 주노니 너희 식물이 되리라

30 또 땅의 모든 짐승과 공중의 모든 새와 생명이 있어 땅에 기는 모든 것에게는 내가 모든 푸른 풀을 식물로 주노라 하시니 그대로 되니라

31 하나님이 그 지으신 모든 것을 보시니 보시기에 심히 좋았더라 저녁이 되며 아침이 되니 이는 여섯째 날이니라


Exploring the Meaning of 창세기 1      

By Rev. Gyu Dae Yang

첫째 날에는 천지를 창조하시고, 하나님의 신이 수면에 운행하시고 빛을 만드시고, 둘째 날에는 물 가운데 궁창이 있어 물과 물로 나뉘게 하시고 궁창을 하늘이라 칭하시고, 셋째 날에는 천하의 물이 한곳으로 모이고 뭍이 드러나라 뭍을 땅이라, 모인 물을 바다라 칭하시고 씨 맺는 채소와 씨 가진 열매 맺는 나무를 자라게 하십니다. 넷째 날에는 큰 빛과 작은 빛을 창조하셨고, 다섯째 날에는 육축과 땅에 기는 것과 사람을 창조하였습니다. 아무것도 모르는 흑암과 같은 상태는 사람들의 외적 상태, 아직 영적인 것이 무엇인지, 하나님이 어떠한 분인지, 성경이 어떠한 것인지, 전혀 알지 못하는 상항이 흑암과 공허의 상태라고 합니다. 이것은 아무것도 모르는 어린아이가 엄마의 젖을 먹고 배고프면 울고, 따뜻하면 웃고, 말도 하지 못하는 상태와 같다고 합니다.

두 번째 상태에 들어갔을 때는 궁창 위의 물과 궁창 아래의 물로 나뉘는 상태입니다. 이때는 처음으로 말을 배우고 또 신앙에 속한 것을 들음으로 인해서 신앙에 속한 것과 땅에 속한 것이 무엇인지, 영적인 것과 자연적인 것이 무엇인지 지식적으로 배우는 상태입니다.

그래서 이제는 옳고 그른 것을 나눌 줄 아는 그 상태, 궁창 위의 물과 궁창 아래의 물로 나뉘는 상태이고 이것은 마치 유치원과 초등학교에 들어가는 아이들이 처음으로 지식을 배우고 세상을 살아가는데 교육을 받는 것과 같습니다.

셋째 날에 뭍에서 새순과 같은 식물이 싹이 트는데 이 상태에서는 지식적으로 배운 것들을 조금씩 말하고 행동하는 상태라고 했습니다. 인간의 발달 단계에서는 청소년기와 같다고 했습니다. 좀 더 많은 것을 참되게 배워서 자기가 알고 말하는 것처럼 자아에 의해서 나타내지는 것들이 주어지는 세계입니다. 이렇게 셋째 날의 상태까지는 겉 사람의 자연적인 변화입니다. 그러나 중요한 것은 이를 회개의 상태라고 했습니다. 그 이유는 옳고 그름을 분별하는 것을 자신이 하는 것으로 알고 있기 때문입니다.

넷째 상태에서는 영적인 변화의 상태가 일어나는데 그것이 큰 빛과 작은 빛이 비추이는 순간, 해와 달이 만들어지는 순간입니다. 큰 빛은 주님에게서 나온 사랑이고, 작은 빛은 신앙에 속한 사랑에서 나온 신앙입니다. 마치 태양에서는 스스로 빛이 나지만, 달에서는 태양의 빛을 받아 반사되는 것과 같이 주님으로부터 사랑이 비추어지는 것, 또 그 사랑을 느낄 줄 아는 것, 그리고 주님에게서 나온 신앙을 배우고 깨닫는 상태가 큰 빛과 작은 빛이 비추이는 순간입니다. 영적인 상태에 첫 번째 들어가는 것입니다. 이것은 청년기에 대학에 들어가면서 젊은 사람들이 이성이 열리고, 사리를 분별하면서 올바른 이성에 따라서 말과 행동하는 내면의 세계가 형성되는 과정입니다.

다섯 번째는 하늘의 새와 바다의 물고기가 만들어지면서 많이 번성하는 영적인 진리가 더욱 풍성해지고 또 이제는 땅에 속한 세계와 하늘에 속한 세계까지 이해하고 받아들여 깨우칠 수 있는 상태로 들어가서 보다 많은 진리와 신앙이 풍부해져서 영적인 세계의 것을 좀 더 많이 터득하고 배워서 많은 성장이 이루어지는 상태입니다.

여섯 번째 상태는 동물들이 만들어지고 종국에는 사람들이 만들어지는 상태입니다. 동물들은 따뜻한 애정의 상징이므로 그동안은 이성적으로 행동했다면, 이제는 의지로 나타내는 세계가 동물들이 만들어지는 세계입니다. 그동안에는 옳고 그른 것을 생각해서 옳은 것이다 생각되면 행동했지만, 이제는 애정으로 나타내어지는 것들이 동물들이 만들어지는 것입니다. 처음에는 신앙을 배우고 신앙에 따라 살았지만, 여섯 번째 상태에 와서는 사랑과 인애로 행동에 옮기면서 살아가는 실천적인 신앙이 이루어지는 단계입니다.

이 단계는 인생에 있어서 장년기와 노년기에 속하는 시기, 그동안 체험으로 얻어 들였던 과정을 돌이켜 보았을 때 '인간이 육적이고 세상적으로 살아가는 것이 허무한 것이라는 것을 느끼고, 누가 뭐래도 이제는 가슴으로 따뜻하게 말 한마디라도 해주는 노년기라고 했습니다. 이렇게 함으로 사람들은 거듭나고 참다운 사람이 만들어지는 것입니다.

무엇인지 몰랐던 무지에서 지식을 배우고, 사랑과 인애를 배우는 데서 점점 성장해 나가다가 마지막에 사람이 만들어지는 것은 그때에 비로소 주님이 보시기에 사람다운 사람이 된 것이 사람을 만드는 것입니다. 우리의 형상과 모양을 따라 사람을 만들자 이것은 주님의 사랑과 지혜로 지음을 받는 것을 말합니다.

주님께로부터 사랑을 받아 우리의 내성이 선과 인애로 살게 되고, 주님으로부터 지혜를 받아 우리의 내성의 속사람이 진리와 신앙에 따라 생활하는 단계에 들어가게 될 때는 누가 뭐라고 하여도 흔들리지 않고 영적으로 완성되는 상태입니다.

처음부터 셋째 날까지는 자연적으로 성숙한 상태이고, 넷째, 다섯째 날은 영적으로 성숙한 단계이며, 영적인 사람이 되어 비로소 거듭나는 사람이라고 표현하고, 거듭나는 사람이 되었을 때 더 이상 그 사람에게는 훈계가 필요없이 스스로 주님에 의해서 영적으로 살아가는 사람이 되는 것이며 사람 다운 사람이 되는 것입니다. 이 상태가 되었을 때 주님께서 마음을 놓으십니다. 이것이 일곱 번째 상태입니다.

    Study the Inner Meaning

Translate: